메뉴

중기부 “韓11번째 유니콘기업 탄생, 국제순위 5위↑”

국내 11번째 유니콘기업이 탄생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0일 “바이오시밀러(면역치료제) 제조업체인 에이프로젠이 지난 9일자로 CB Insight에 등재됐다”고 알렸다. 우리나라 기업으로는 11번째 유니콘기업이 나온 것이다. 이로써 우리나라의 국가별 유니콘기업 순위는 미국(210개사), 중국(102개사), 영국(22개사), 인도(18개사)에 이어 독일과 함께 공동 5위로 상승했다.

 

중기부는 10번째 유니콘으로 등재된 무신사가 최근 주주총회를 거쳐 투자계약 체결을 완료했고, 린드먼아시아인베스트먼트로부터 2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 에이프로젠이 기업가치가 1조원이 넘는 것으로 평가돼 지난 9일 11번째 유니콘기업으로 등재됐음을 이렇게 알렸다.

 

특히 그동안 등재된 유니콘기업은 주로 ICT 분야에 집중된 반면, 에이프로젠이 이번에 처음으로 생명공학 분야의 유니콘기업으로 등재되면서 유니콘기업의 업종이 좀 더 다양해지고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최근 국내 유니콘기업의 탄생속도가 가속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앞으로 새로운 유니콘기업도 계속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나라의 국가별 유니콘기업 순위는 작년 6월 7위에서 지난 5월 5위로 상승했다가, 지난 7월 독일의 유니콘기업 신규 증가로 인해 6위로 낮아졌지만 이번에 무신사와 에이프로젠의 등재와 함께 다시 5위로 올라섰다.

 

박영선 장관은 “유니콘기업 수가 증가하는 것은 우리나라의 스타트업 창업자와 벤처투자자의 땀과 노력으로 벤처생태계가 성숙되는 증거”라며 “정부도 스케일업 펀드 조성 등 벤처투자 확대와 예비 유니콘기업 발굴·육성 등을 통해 더 많은 유니콘기업이 나올 수 있는 벤처 생태계 조성에 힘쓰겠다”고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