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靑 "A행정관 외부서 제보받은 문건 백원우에 보고"

고인된 특검반원 해당 문건과 무관...추가 비위 사실 없어

청와대는 4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과 관련 최초 첩보는 청와대 A행정관이 외부에서 제보받은 문건을 편집 요약해 작성한 다음 당시 백원우 민정비서관에 보고된 것이라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김기현 측근비리 의혹 최초 제보 경위 및 제보 문건 이첩 경과에 관해 대통령 비서실장의 지시로 민정수석실이 자체조사한 결과 "경찰 출신이거나 특감반원이 아닌 행정관이 외부에서 제보된 내용을 일부 편집해 요약 정리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고인이 되신 서울 동부지검 수사관은 문건 작성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지난 2017년 10월 당시 민정비서관실 소속 A행정관이 제보자로부터 스마트폰 SNS로 통해 김 전 시장과 측근 등에 대한 비리 의혹을 제보받았으며, A 행정관은 제보내용이 담긴 SNS메시지를 복사해 이메일로 전송한 후 출력해 외부 메일망에 제보내용을 문서파일로 옮겨 요약하고 일부 편집해 제보문건을 정리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그 과정에서 새로이 추가한 비위 사실은 없었다"며 "A 행정관은 과거에도 이 제보자로부터 김기현 울산시장과 측근 비리를 제보받은 바 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A행정관이 정리한 제보문건을 당시 민정비서관에 보고된 것으로 기억하고 있으며 추가 지시는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밝혔다"면서 "다만 백원우 전 비서관은 이런 사실을 기억하지 못하지만, 제보문건의 내용이 비리의혹에 관한 것이어서 소관 비서관실인 반부패비서관실로 전달하고, 반부패비서관실이 경찰에 이첩했을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문제의 문건은 외부 제보 없이 특감반이 자체조사 등을 통해 생산한 다음 경찰에 지시해 수사하게 한 사실이 없고, 2018년 1월 고인 등 2명의 특감반원이 울산에 내려간 것은 본건 자료와 무관한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 대변인은 "오늘은 고인의 발인 일이다. 이것으로 더이상 억측과 허무맹랑한 거짓으로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지 말아주시기 바란다"며 "유서조차 바로보지 못하신 유족들에게 다시한번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고래고기 조사차 갔다는데 울산지검 측은 만난 적 없다’는 내용의 조선일보 4일자 4면 기사에 대해 당시 민정수석실에 보고된 문건을 다시 반박하며 보고서도 제시했다. 해당 문건은 ‘국정 2년차 증후군 실태점검 및 개선방안 보고’는 제목으로, 내용 중 사회·교육·문화 분야에는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관한 보고가 작성돼 있다.

 

그는 또 문무일 검찰총장이 고래고기 환부 사건과 관련 검찰수사심의위원회 부의하도록 수사점검단을 구성하라고 밝혔으므로 검 경의 수사에 따라 추후 상응조치 라고 적혀 있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조선일보가 울산지검 누구를 만나서 그러한 취재를 했는지 모르겠다"고 반문했다.고 대변인은 "계속해서 각종 억측과 의혹 보도들이 뒤를 잇고 있다"며 "고인과는 전혀 무관한 여러 가지 사안들을 마치 뭐가 있는 것처럼 사실 관계조차 확인되지 않는 것들로 고인의 명예가 더 이상은 훼손되지 않도록 보도에 신중해달라"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