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른미래 “靑이 檢을 압박하는 나라…민주국가 아냐”

강신업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4일 논평을 통해 “청와대가 ‘검찰수사 중단’을 압박하는 나라는 민주국가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청와대가 대변인 브리핑에서 ‘피의사실과 수사상황 공개를 금지하는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 제도가 시행됐음을 명심해야 한다’며 민정수석실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을 압박하고 나섰다”며 이렇게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선거에 개입할 목적으로 야당을 표적 수사한 정황이 들어나 검찰이 수사에 나선 것인데 반성은커녕 검찰 탓만 하고 있으니 억지도 이런 억지가 없다. 조국 사태와 판박이”라고도 했다.

 

강 대변인은 계속해서 “숨진 검찰수사관은 다른 특감반 동료들에게는 ‘백원우팀에서 일하는 게 너무 위험해 겁이 난다’고 했고, 숨지기 직전에는 ‘청와대가 유재수 수사 상황을 계속 캐물어 괴롭다’고 토로했다고 한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또 “이쯤 되면, 청와대가 뭔가 다급해진 나머지 여론의 비난을 무릅쓰고 노골적 ‘검찰 수사 중단’을 획책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이렇게 밝힌 후 “청와대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은 ‘검찰개혁을 명분으로 검찰을 옥죄는 것’이 아니라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검찰 수사를 적극 장려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정의 최고책임자로서, 청·검 갈등, 검·경 갈등을 수수방관만해서는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정부가 일부 국민을 오랜 세월 속일 수 있고 전 국민을 잠시 속일 수는 있지만, 모든 국민을 영원히 속일 수는 없다’는 말을 청와대는 부디 명심하기 바란다”고 못박기도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