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野윤용호 “靑행정관의 극단적인 선택… 진실은 밝혀져야”

윤용호 자유한국당 부대변인은 2일 ‘청와대 행정관의 극단적인 선택’ 논란과 관련해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하지만) 고인이 이러한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된 배경과 이유는 무엇이었는지 철저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윤 부대변인은 이날 시사1과의 통화에서 “청와대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선거개입 하명수사 관련 의혹이 들끓더니 급기야 청와대 행정관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불상사가 발생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윤 부대변인은 “고인이 된 행정관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민정특감반’으로 활동한 특감반원이라고 한다”고도 했다.

 

이와 관련 사정당국에 따르면, 현 정권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행정관으로 일했던 A씨는 지난 1일 오후 4시쯤 서울 서초동 지인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한편 청와대는 같은날 고인이 된 수사관 관련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다만) 백원우 전 비서관의 별동대라든지 하는 등의 억측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