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SKT-경기평생교육진흥원, ‘청소년 디지털 정보 격차 해소’ 업무협약 체결

SK텔레콤이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과 청소년들의 정보 격차 해소 및 콘텐츠 복지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음을 13일 밝혔다.

 

SKT는 이날 오전 파주에 위치한 경기미래교육 파주캠퍼스서 열린 협약식에는 송광현 SKT PR2실장과 한선재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원장 등이 참석, 기업과 기관이 보유한 ICT 체험 및 교육 자산을 결합, 청소년들의 ICT역량 증진에 앞장서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은 2014년 이래 SKT가 추진해 온 전국 어린이 대상 ICT 정보 격차 해소 노력에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이 적극 호응해 이뤄지게 됐다. 양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경기미래교육 파주캠퍼스 내 ‘티움 미래직업연구소’를 설립하고 20년부터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티움 미래직업연구소’는 작년 기준 연간 25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경기미래교육 파주캠퍼스 내에 위치해 연간 4만명 이상의 방문객에게 홀로그램, AR, VR 등 첨단 ICT 체험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SKT는 ‘미래직업연구소’ 관련 콘텐츠를 무상으로 제공하며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은 ‘티움 미래직업연구소’를 구축 후 SK텔레콤의 운영 노하우를 전수받아 3년간 체험관 운영을 총괄한다.

 

SKT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 모바일의 ‘미래직업연구소’는 증강현실(AR)·가상현실(VR)·홀로그램 등 첨단 ICT 기술을 활용해 아이들이 진로 적성을 찾는 데 도움을 주고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은 기존 드론, 코딩 등 미래교육 과정도 함께 운영해 경기미래교육 파주캠퍼스를 방문하는 청소년들에게 5G시대의 ICT 기술 체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송광현 SKT PR2실장은 “민관이 협력해 청소년에게 5G 등 첨단 ICT 기술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SK텔레콤은 모두가 첨단 ICT 기술을 누리는 5G 시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