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시아나 새 주인 ...HDC컨소시엄

국내 2위 대형항공사 아시아나항공의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됐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12일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금호산업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매각 입찰에 참여했던 최종 3개 컨소시엄 중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 달성 및 중장기 경쟁력 확보에 있어 가장 적합한 인수 후보자라는 평가를 받게 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게 됐다"고 이같이 설명했다.

업계는 본입찰 마감 직후부터 가장 많은 가격을 제시했기 때문에 HDC현대산업개발을 유력 우선협상대상자 후보로 사실상 선정한 셈이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의 예상 제시액은 약 2조5000억 원대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이 추진하고 있는 '통매각'으로 계약이 완료될지, 자회사 개별 매각이 이뤄질지 여부는 본협상을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