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 대통령, 장관급인 중앙노동위원장에 박수근 임명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공석 중인 중앙노동위원회 위원장(장관급)에 박수근(62) 한양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임명했다.

 

이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박 신임 중앙노동위원위원장은 변호사 출신의 노동법 교수로서 대학과 정부 위원회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는 등 노사관계에 대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전문가"며 '"노동분쟁의 조정과 심판에 대한 전문성과 공직에 대한 이해를 토대로 노동관계에서 발생하는 노사 간의 이익 및 권리분쟁을 신속하고 공정하게 조정·판정해 산업평화 정착에 이바지할 것이다"라고 소개했다.

 

부산고를 졸업하고 연세대에서 법학 석사학위를 받은 박 신임 위원장은 1986년 사법시험 28회에 합격해 법조계에 입문한 뒤 변호사로 활동했던 그는 '친노동계 인사'로 분류된다. 그는 한국 노동법학회장과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노사관계 제도·관행 개선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했다.

 

박 신임 위원장은 중앙노동위원회 공익위원으로 활동하며 유력한 중앙노동위원장 후보로 거론되어 왔다. 지난 2016년 10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임명한 박준성 전 중앙노동위원장은 지난달 임기가 만료돼 현재 이수영 상임위원이 직무대리를 맡고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