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언주 “보수대통합 대명제엔 찬성하지만…”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유한국당에서 지난 6일 원론적 수준의 보수대통합에 대해 발표했는데 일단 통합이라는 대명제에는 찬성한다”며 “하지만 국민들이 원하는 게 뭔지를 각론에서 보여줘야 한다”고 알렸다.

 

이 의원은 “국민들이 원하는건 대대적 쇄신과 신보수당 창당”이라며 “80퍼센트 물갈이를 원한다는 어느 여론조사에서도 나왔듯이 대대적인 혁신을 전제로 한다”고 이렇게 알렸다.

 

이 의원은 “쇄신없이 묻지마 통합, 도로 새누리당 통합 갖고는 지지를 얻기 어려울 것”이라며 “다가오는 총선은 탄핵 이후 최초의 총선임을 반드시 명심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 의원은 계속해서 “친박비박 각자 남탓을 하지만 국민들은 다함께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애꿎은 국민들에게 과거를 묻지 말라고 할 게 아니라 과거가 떠오르지 않도록 선수교체와 판갈이를 대대적으로 해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또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국민들에게 남겨진 과거의 기억을 지울 수 있을 정도로 ‘새판짜기’ 수준의 대대적 혁신 없이는 지지를 기대할 수 없다”고 했다.

 

이 의원은 “향후의 통합논의나 혁신과정에서 광화문에 나온 국민들의 여론이 담겨있지 않다면 그건 말장난이자 국민이 빠진 그들만의 리그가 될 것이고, 국민들이 내년 총선에서 가만 두지 않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