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민주당 “황교안에게 정치란 무엇인가 묻고 싶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6일 브리핑을 통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정치란 무엇인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황 대표 ‘인재 영입’으로 많은 이들이 상처받고 있다”며 “제1호 영입인사로 거론되던 박찬주 전 대장은 자신의 갑질을 병사의 당연한 업무라 하고, 시대착오적인 ‘삼청교육대’ 발언으로 국민을 경악시켰다. 본인의 억울함을 풀기위해 정치에 나서겠다는 상식이하의 인물”이라고 이렇게 말했다.

 

이 대변인은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은 ‘책임자가 제1야당 대표가 되고, 진실 왜곡한 자가 국민 대표하겠다는 건가’라며 세월호 왜곡보도 책임자인 이진숙 전 대전MBC사장 영입에 분노했다”고도 했다.

 

이 대변인은 계속해서 “‘후쿠시마 오염수가 문제없다’는 정범진 교수와 ‘65세 넘어 기초연금을 받으면 인생을 잘못 산 것’이라는 김용하 교수까지, 자유한국당의 ‘인재’는 국민은 안중에 없고 오로지 문재인 정권 공격에만 최적화된 인물들”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국민 마음을 아프게 하는 황 대표의 정치는 잘못된 것”이라며 “황 대표는 국민 앞에 사죄하고 영입을 즉각 철회하라”고 못박았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