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조국 후임설’에 이름 올라오자 전해철 “내년 총선 출마할 것”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으로 자신의 이름이 거론된 것과 관련 “총선을 준비하는 것으로 정리했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저는 국회에 있기로 했고 당에서도 하는 역할이 있다”고 이렇게 밝혔다.

 

전 의원은 “실제로 검찰개혁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제 상황이 크게 바뀌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도 했다.

 

한편 전 의원은 ‘청와대로부터 장관직 제안을 받았나’라는 취재진 질문엔 “노코멘트를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