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文 “조국·윤석열에 의한 검찰개혁 희망했으나…”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때 “저는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개혁을 희망했다”며 “(그러나)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결과적으로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에 우리 사회는 큰 진통을 겪었다. 그 사실 자체만으로도 대통령으로서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결코 헛된 꿈으로 끝나지는 않았다. 검찰개혁에 대한 조 장관의 뜨거운 의지와 이를 위해 온갖 어려움을 묵묵히 견디는 자세는 많은 국민들에게 다시 한 번 검찰개혁의 절실함에 대한 공감을 불러일으켰고, 검찰개혁의 큰 동력이 됐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계속해서 “검찰개혁과 공정의 가치는 우리 정부의 가장 중요한 국정목표이며 국정과제이기도 하다. 정부는 그 두 가치의 온전한 실현을 위해 국민의 뜻을 받들고, 부족한 점을 살펴가면서 끝까지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천명한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수보회의 때 국민들에게 고개를 숙인 이유는 같은 날 조 장관이 장관직을 사의를 표명했기 때문이다. 조 장관은 장관후보자로 지명된 후 장관직을 내려놓기 전까지 숱한 의혹으로 인해 발목을 잡힌 바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고 운을 뗐다.

 

조 장관은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다.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습니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 가족 수사로 인해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했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한다”고 장관직을 내려놓았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