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KBS·MBC, 올 상반기 모두 적자… 박대출 “초유의 비상경영”

공영방송 KBS·MBC가 지난해 적자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영업이익이 각각 -655억원, -445억원으로 모두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이 13일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KBS는 올 상반기 –655억 적자를 기록해, –585억원인 지난해 적자규모를 이미 넘어섰다. MBC는 올 상반기 –445억원을 기록해 연말까지 가면 지난 2017년 –565억, 2018년 -1273억에 이어 3년 연속 적자가 예상된다. 두 공영방송 모두 초유의 비상경영 상황이다.

 

이에 박 의원은 “KBS는 이미 올해 상반기에만 지난해 적자규모를 넘어섰고, MBC는 3년 연속 적자가 예상되는 두 공영방송모두 초유의 비상상황”이라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두 공영방송 사장 등 경영진은 적폐놀이 그만두고 시급히 프로그램 투자 등 적자개선을 위해 특단의 조치를 해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