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윤석열, ‘별장 의혹’ 한겨레 고소… 조국 장관도 ‘사실무근’

윤석열 검찰총장은 12일 한겨레신문이 지난 11일 보도한 ‘별장 의혹’에 대해 고소장 제출 등 강력 대응에 나섰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윤 검찰총장에게도 강원도 원주 별장에서 접대를 했다는 게 한겨레신문 보도의 골자다.

 

우선 한겨레신문은 <“윤석열도 별장에서 접대” 검찰, ‘윤중천 진술’ 덮었다〉 기사를 통해 “2013년 김학의 차관을 둘러싼 이른바 ‘별장 성접대’ 1차 수사 당시 ‘윤석열’ 이름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검찰청은 “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도 있다”고 보도를 해명했다.

 

대검찰청에 이어 당시 민정수석비서관이던 조국 법무부 장관 역시 “민정수석실 차원에서 보도내용에 대해 점검을 했으나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했다.

 

한편 윤 검찰총장이 김 전 차관의 스폰서 윤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은 나오지 않았다. 블랙홀과도 같은 ‘조국 정국’에서 빠져나와 민생 등으로 이슈 전환에 나서려는 시점에 불거졌기 때문일까. 이번 의혹이 정국을 강타해 국정운영의 발목을 잡을 수 있을 것이란 우려도 감지된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