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당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막말이 도를 넘었다”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12일 논평을 통해 “정치협상회의를 구성하기로 합의한 지난 7일 초월회 모임에 참석조차 하지 않았던 이해찬 대표의 막말이 도를 넘었다”고 지적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당시 회동을 ‘정쟁의 장’으로 치부하며 불참하더니 정치 회복을 위한 초석으로 ‘정치협상회의’가 구성되자 슬그머니 숟가락을 얹을 심산이면 당시 회동 상황부터 제대로 파악하는 게 기본 아닌가”라고 이렇게 지적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한국당은 ‘정치협상회의’ 구성에 전격 합의했으며, 문희상 국회의장의 해외 일정 전에 조급하게 회의를 하기보다는 내실있고 가시적인 성과를 위해 철저한 준비를 한 후 문 의장의 해외 일정 이후 개최할 것을 분명히 요구했으며 개최 일정 자체는 합의되지 않았다”고도 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계속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정이 어려운 일정으로 참석이 불가능한 제1야당 대표의 일정조차 확인하지 않은 채 회의 개최를 밀어붙인 것은 국정파트너인 제1야당에 대한 기본적 예의가 아니다”라고 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가 정치 회복의 진정성이 있다면 ‘초월회’ 회동을 폄훼한 것부터 사과해야 한다며 ”제1야당 대표에게 막말하기보다 집권여당 대표로서 대통령에게 직언부터 하는게 순서일 것“이라고 논평을 마무리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