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민주당 “올바른 한일관계 구축을 위해 최선 다할 것”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2일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은 올바른 역사의식과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의 비전을 가진 대다수 일본 국민과 함께 새로운 한일관계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총리가 11일 부산대에서 열린 ‘통일 한국의 미래와 평화전략’이라는 주제의 특별강연에서 ‘전쟁 피해자가 더는 사죄하지 않아도 된다고 할 때까지 가해자는 사죄하는 마음을 가져야한다’고 말했다”며 이렇게 전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하토야마 전 총리를 비롯해 아베 정부의 부당한 수출규제 철회와 함께, 과거사 반성을 통한 대화를 촉구하는 일본의 양심적 지식인과 시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도 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계속해서 “지난 8월17일 일본 아사히신문에는 ‘과거사에 대한 반성의 뜻을 표명해야 한다’는 내용의 사설이 게재됐고, 지난 9월7일에는 도쿄와 오사카에서 혐한 감정을 부추기는 행태를 규탄하는 일본 시민들의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고 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한일간) 평화와 양심의 한일연대가 이뤄져 아베의 군국주의화 폭주를 멈추는 힘이 되길 기대한다”고 브리핑을 마무리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