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홍준표 “문희상, 지역구 세습 위해 文정권 시녀 자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희상 국회의장은 합리적인 분으로 봤는데 (패스트트랙 골자의 정치협상회의를) 강행할려고 시도하는 것을 보니 지역구 세습을 보장 받기 위해 문정권 시녀로 자처 하려는가 보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홍 전 대표는 “패스트트랙 제도 도입은 민생법안이 정치적 이해관계로 표류하고 있을 때 이를 타개하기 위해서 채택된 제도이지 선거법·공수처법·검경수사권 조정과 같은 정치 관련법을 처리하기 위해서 채택한 제도는 절대 아니다”라고 이렇게 직격탄을 날렸다.

 

홍 전 대표는 “민주당과 정의당 좌파연대의 국회 횡포는 이제 그 도를 넘어 의회쿠테타에 가까운 작태를 벌리고 있다”고도 했다.

 

홍 전 대표는 계속해서 “조국 사건에서 상식이 무너지더니 조국 수사를 방해하는 사법부의 영장 기각 사태에서 사법 민주주의가 무너지고 문희상 사태에서 이젠 의회도 몰락한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어쩌다 대한민국이 3년만에 이렇게 무너졌나”라며 “암담한 대한민국의 추락하는 모습을 보는 우울한 가을날 아침”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