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민주당 ‘대학 강단에서의 성희롱 발언은 이제 그만’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은 11일 논평을 통해 “최근 대학 강단에 서는 교수들의 부적절한 발언에 학생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 청년대변인은 “류석춘 연세대학교 교수는 수업 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자발적 매춘’이라는 단어를 운운하며 피해자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고 이렇게 전했다.

 

박 청년대변인은 “총신대학교에서도 목사 출신 교수가 수업 중 길에서 헤어롤 하고 화장하는 학생들을 외국 매춘부에 비유하며 ‘매춘을 제안할 수 있다’고 발언했다”고도 했다.

 

박 청년대변인은 계속해서 “대학강단에 서는 교수들의 발언이라고는 도저히 믿기지 않을만큼 저급하다”며 “교수라는 지위의 무게와 책임감은 잊은 채 막말과 성희롱을 일삼는 일부 교수들의 언행이 개탄스럽다”고 했다.

 

박 청년대변인은 “더 이상 교수가 자신의 우월한 지위를 이용해 학생들 앞에서 인격 훼손 발언과 성희롱을 일삼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학교 차원에서도 부적절한 언행을 한 교수에 대한 엄중한 징계는 물론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실질적 방안을 마련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논평을 마무리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