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송영길 “日, 7년 전 욱일기 정치성 인정… 자기모순에 빠져선 안돼”

일본이 최근 “욱일기에는 정치적 의미가 없다”며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서 적극적인 욱일기 사용 입장을 고수 중인 가운데, 지난 2012년 런던 올림픽 당시 모리모토 사토시(森本敏) 방위상이 욱일기의 정치적 사용에 대한 ‘부정적 견해’를 밝혔던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2012년 8월 일본 참의원 결산위원회 회의록 때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의원은 ‘런던 올림픽에서의 욱일기 사용’을 문제 삼은 대한민국에 대한 방위상 의견을 물어봤다. 당시 모리모토 방위상은 “스포츠에 양국간 심각한 정치문제를 끌고 오는 것은 스포츠 정신에 반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송 의원은 “욱일기는 전범기로서 독일 나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 깃발과 마찬가지”라며 “그런데 2012년 8월 일본 의회에서 장관까지 인정한 욱일기의 정치성을 아베 정부는 완전히 부인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송 의원은 “욱일기 게시를 정치적 선전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것은 7년 전에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는 자기모순에 빠진 것”이라고도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