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당 “유시민의 전지적 참견이 도를 넘었다”

이창수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1일 논평을 통해 “유시민의 전지적 참견이 도를 넘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대변인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수호의 선봉장에 서서 정경심의 대변인을 자처하더니 이제는 조국을 취재하는 KBS 사장을 공개적으로 압박하며, 언론 장악에 나선 것”이라고 이렇게 밝혔다.

 

이 대변인은 “살아있는 권력자 옆에서 유트브로 한 껏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유시민의 유세에 KBS가 놀라 조국 지키기에 보조를 맞추자 당장 방송사 소속 기자들이 집단으로 들고 일어났다”고도 했다.

 

이 대변인은 계속해서 “날밤을 새며 조국 사건을 취재해 온 기자들부터 울분을 토했다. 기자들은 경영진이 권력에 충성하느라 자신들을 기레기로 만들었다고 했다”고 했다.

 

실제 KBS 노조는 지난 6월 한 시사 프로그램이 외부 압력 때문에 불방된 사태를 거론했다. 나아가 유시민 이사장과 KBS 경영진 간의 내통에 의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는 게 이 대변인 주장이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KBS 기자들의 집단 반발은 단순한 항의가 아니다. 사측의 경영 행태에 대한 직원들의 반발도 아니다”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KBS 기자들의 목소리는 바로 조국 정국에 대한 국민들의 항의이고 목소리”라며 “증언자를 겁박하고, 사실을 왜곡 조작한 어용 지식인 유시민의 행태에 대한 뜨거운 질책이자 비판”이라고도 했다.

 

이 대변인은 이렇게 밝힌 뒤 “조국 관련 언론 보도를 집단 창작으로 매도하고, 서울대 학생들의 촛불 집회를 정치 집회로 폄훼하며, 정경심의 PC 반출을 '증거 보전용'이라고 감싼 유시민의 위선과 교만에 국민의 인내심은 한계에 다다랐다"고 못박았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