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윤석열 ‘별장 접대’ 의혹… 정의당 “반드시 진상 밝혀야”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별장 성폭력의 제공자인 윤중천씨로부터 접대를 받았단 의혹이 최근 언론을 통해 알려진 가운데, 정의당은 “반드시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11일 브리핑을 통해 “해당 사건의 의혹이 사실이라면 반드시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이렇게 목소리 높였다.

 

오 대변인은 “다만 우려되는 것은 이번 폭로가 무의미한 정치적 공방으로 흐르는 것”이라며 “따라서 검찰과 법무부는 해당 사안이 혼탁한 정치공방으로 흐르지 않도록 진상조사단이 조사한 내용 전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도 했다.

 

오 대변인은 계속해서 “또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인사검증 과정에서 이 사실을 보고 받은 바가 있는지 밝히고, 만약 보고 받은 바가 없다면 합당한 근거를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대검찰청은 “(윤 검찰총장 별장 접대 의혹은)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윤 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 당시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이라 판단했다”고 해명한 바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