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인영 “한국당, 욕설과 막말 멈추고 민생정치로 돌아와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 때 자유한국당을 향해 “한국당은 욕설과 막말 정치를 멈추고 민생 정치로 돌아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 소속 의원들로 인해) ‘웃기고 앉아있네 X신 같은 게’, ‘X랄 하네’, ‘돌아이 같은 XX들’ 등 국정감사장 곳곳에서 욕설과 막말이 난무하고 있다”고 이렇게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 소속) 여상규 의원에 이어, 이종구 산자중기 위원장까지 욕설 대열에 합류했다”며 “지난 9일 김진태 의원은 조국 장관 동생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한 판사에 대해 ‘좌익 판사’라고 주장하는 망언을 퍼부었다”고도 했다.

 

이 원내대표는 계속해서 “욕설과 막말로 무한 정쟁만 반복할 때가 아니다”라며 “국회의원 윤리 규정을 강화해서 욕설과 막말의 정치를 뿌리 뽑겠다. 그 전에 민생국감과 검찰개혁, 정치개혁을 위한 국회 논의에 집중할 것을 한국당에게 촉구한다”고 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이제 국회가 제 역할을 해야 한다”며 “국민과 기업은 한마음으로 뛰는데, 국회가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어서는 안 된다”고 모두발언을 마무리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