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삼성-충남 디스플레이 협약식 찾은 文 “1위 자리 지키는 게 중요”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에서 열린 ‘디스플레이 신규투자 및 상생 협력 협약식’에 참석해 “이제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의 판도를 바꾸며 1위를 지켜내는 게 중요하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 디스플레이 산업은 다시 한 번 새로운 도전으로 세계시장에서 앞서가고 있다”며 “OLED 시장형성 초기에 과감한 투자로 2018년 세계시장 점유율 96%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며 이렇게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LG디스플레이의 대형 OLED 3조원 투자 발표에 이어, 오늘 삼성디스플레이의 신규투자 발표로 그 전망이 매우 밝아졌다”며 “세계시장의 흐름을 제때 읽고 변화를 선도해온 우리기업에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계속해서 “디스플레이 산업의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며 “글로벌 OLED 수요가 지난해 232억불에서 2024년에는 2배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디스플레이 산업이 4차 산업혁명의 핵심분야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디스플레이 산업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분야”라며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과 TV의 주요 부품이자 다른 산업과의 융합이 핵심인 분야다. 오늘 삼성디스플레이와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기업 간에 상생 협력 MOU가 체결된다. 특정국 의존도가 높은 디스플레이 핵심소재·부품·장비의 자립화를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늘 삼성의 신규투자를 계기로 충남의 새로운 도약도 가능해졌다”며 “디스플레이 신규투자를 국민과 함께 축하하며, 대한민국 경제가 충남에서부터 다시 활력을 찾아 미래로 뻗어가길 기대한다”고 격려사를 마무리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