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찰, 8차 사건 강압수사 여부 등 수사...윤씨 언급 형사 2명도 조사

윤씨 "당시 고문 받았다"주장...강압수사 관련 등 현재 재심 준비

경찰이 ‘8차 화성 연쇄살인 사건(1988년 9월 16일 발생)’에 대한 정밀 조사에 착수해 그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이에따라 이춘재의 진술 신빙성을 조사하는 한편 수사 당시 두 형사의 강압수사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조사도 진행한다.

 

8차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윤모(52)씨는 20년간 복역하고 현재는 가석방 된 상태다. 그는 언론 등을 통해 고문에 의한 거짓자백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교도소에 복역중인 이춘재는 8차사건도 자신의 소행이라고 밝혔다. 윤씨는 현재 재심을 준비중이다. 당시 윤씨의 수사를 담당했던 경찰관들은 고문을 하지 않았다며 모두 부인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0일 경기 수원 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8차살인 사건은 이춘재의 자백의 대한 신빙성 확인과, 수사과오 확인 등 두가지 방향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반기수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은 브리핑에서 "첫번째 이춘재 자백의 신빙성을 확인하기 위한 수사로써 자백을 검증하기 위해 다양한 심문기법을 통해 범인만이 알 수 있는 내용을 진술로 이끌어내는 조사를 진행한다고 말했다.

 

또 이와 함께 당시 수사기록과 증거물 감정검토, 사건 관련자 조사 및 자백의 신빙성을 검증하는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 본부장은  "두번째 이춘재의 자백이 맞을 경우 수사의 과오가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당시 수사관계자 등을 상대로 윤 씨를 범인으로 특정해 자백을 받은 경위 등에 대해서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과수를 상대로 당시 증거물 감정 도출 과정을 확인하고 있다"며 "방사선 동위원소 분석결과 재검증과 현장에서 발견된 음모의 혈액형 판별에 오류 가능성에 대한 확인을 요청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화성연쇄살인 사건 당시 윤씨를 상대로 수사를 했던 경찰들은 강압 수사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8차 사건 수사 담당자 가혹행위가 밝혀지면 해당 경찰들을 피의자로 전환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반 본부장은 "공소시효는 다 만료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답했다.

 

또 "윤모씨가 당시에 가혹행위로 인해서 허위자백했는지 국과수 감정 결과가 지금 검증했을 때 과연 어떤지 등 확인하고 나중에 종합적으로 검토할 사안으로 본다"고 말했다.

 

특히 윤씨는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경찰 조사를 받을 당시 폭행과 강압 수사로 거짓 진술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윤 씨는 "조사가 끝난 다음에 진술서를 쓰라고 하더라. '이렇게 이렇게 쓰라'고 했다. 불러준 대로 썼고 (경찰이) 강제로 지장을 찍었다"고 주장하면서, 당시 폭행 과정에 대해 "손바닥으로 때리고, 주먹으로 때리고, 쪼그려 뛰기를 시켰는데 내가 못하고 자빠지니 발로 걷어차고"라고 이같이 설명했다.

 

당시 윤 씨는 항소심에서도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하지만 재판부는 증거가 없다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