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나경원 “文, 공수처가 기정사실화 된 검찰개혁인양 국민 속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 때 “문재인 대통령은 은근슬쩍 공수처가 마치 기정사실화 된 검찰개혁인양 국민을 속였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표방하는 검찰개혁은 권력에 의한 검찰장악일 뿐”이라며 “국민이 바라는 인권을 보호하고, 검찰에 집중된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하는 그런 검찰개혁과는 딴판”이라고 이렇게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벌어지는 이 권력형 검찰 탄압과 수사방해를 보면 공수처의 미래는 불 보듯 뻔하다”며 “공수처를 앞세워 검찰은 물론 대한민국 주요 헌법기관을 어떻게 줄 세우기하고 몰아붙일지 아찔하다”고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계속해서 “조국 사태를 겪기 위해 또다시 제2의 패스트트랙 폭거를 기도하겠다는 의지마저 드러났다”며 “절차 운운하며 결국 다수의 횡포를 사주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야합세력이 욕심을 놓지 못하는 엉터리선거법, 우리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공수처 설치라는 사법장악 시도도 철저히 막겠다”고 못박았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때 “최근 표출된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엄중한 마음으로 들었다”며 “다양한 의견 속에서도 하나로 모아지는 국민의 뜻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보장 못지않게 검찰개혁이 시급하고 절실하다는 것”이라고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