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인영 “한국당의 방종이 극도로 지나치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때 “자유한국당의 방종이 극도로 너무 지나치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원내대표는 “어제 법사위 국감장에서 우리 모두의 귀를 의심하게 하는 발언이 있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와 관련 지난 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 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사위원장은 민주당 소속 김종민 의원을 향해 욕을 했다.

 

이 원내대표가 “한국당의 방종이 지나치다”고 언급한 것도 이 때문이다.

 

이 원내대표는 계속해서 “역대급 파렴치함”이라며 “여 의원에게 고스란히 반사해서 돌려주겠다. 여 의원은 더 이상 법사위원장 자격이 없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당장 그 자리에서 내려오실 것을 요구한다”며 “8일 우리 당은 윤리위에 여 의원을 제소하겠다. 윤리위가 구성되지 않아 심사는 어렵겠지만 역사의 기록은 그의 후손들에게 두고두고 불명예로 남을 것”이라고도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