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美 연준, 기준금리 두달만에 0.25%P 또 인하

기준금리 1.75~2.00%로 내렸지만...제룸 파월 '위험에 보험 성격'에는 분명한 선그어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지난 7월에 이어 두 달 만에 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렸다.

연준은 17~18일(현지시간)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기존의 연 2.00~2.25%에서 1.75~2.00%로 내린다고 밝혔다.이날 기준금리가 인하되면서 올해들어 두 차례 연속 금리 인하 조치다.

 

연준은 지난 7월 FOMC에서 10년7개월 만에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2.00~2.25%로 0.25%포인트 내린 바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가계지출이 강하게 증가했지만 기업 투자와 수출이 나빠졌다"며 "미미한 물가상승률과 글로벌 경제의 전개상황에 비춰 기준금리를 인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연준은 미국 경제가 비교적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미·중 무역전쟁, 글로벌 경기 둔화 등 불확실성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들어 두 번째로 기준금리 인하 조치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다만 연준은 향후 통화정책 기조를 '완화' 쪽으로 정한 것은 아니라고 분명히 선을 그었다.

 

경기 하강에 대응하기 위해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을 열어놓았지만 파월 의장은 "그것(경기 하강)은 우리가 보고 있다거나 예상하는 게 아니다"고 신중론을 폈다.이와 관련해 연준 내부에서도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 상당한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결정이 "현재 진행 중인 위험에 대한 보험성 조치"라고 선을 그으며 추가 금리 인하에는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연준의 금리 방향을 점칠 수 있는 올해 점도표 중간값(1.9%)도 이번에 조정한 금리 수준에 부합해 연내 동결을 시사했다.

 

앞서 마이너스 금리까지 요구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연준에 불만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제롬 파월과 연준은 또다시 실패했다"면서 "배짱도 없고, 감각도 없고, 비전도 없다"며 끔찍한 소통자"라고 적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