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임 안보지원사령관에 공군출신...전제용 소장 임명

그동안 공석인 남영신 초대 사령관 이후 5개월만에...군사안보지원사령관과 참모장 인사 단행

정부는 5개월간 공석이었던 군사안보지원사령관에 전제용(53)공사 36기 공군 소장을 임명했다고 19일 밝혔다. 참모장에는 박재갑(학군 35기) 해군 준장을 임명할 예정이다.

 

군사안보지원사령부와 전신인 국군기무사령부를 통틀어 사령관은 물론, 참모장까지 육군 출신이 아닌 장성이 들어서는 건 처음으로 기록됐다.

신임 안보지원사 참모장은 해군 준장인 박재갑 안보지원사 1처장이 맡게 됐다. 학군 35기인 박 처장은 소장으로 진급해 참모장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날 "신임 안보지원사령관에 현 안보지원사 참모장인 전 소장을 중장으로 진급시켜 임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 소장은 제103기무부대장, 제606기무부대장 등 안보지원사 주요 직위를 거친 군 방첩과 방산 보안 분야 전문가"라고 설명했다.

특히 전 소장은 지난해 9월 준장에서 소장으로 진급해 안보지원사의 첫 참모장에 임명됐다. 지난 4월부터는 안보지원사령관 직무대리 역할을 맡아 오다가 이번에 사령관으로 승진했다. 1년 만에 '원 스타'에서 '쓰리 스타'로 고속 진급한 것도 이례적인 일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기무부대에 몸담아 온 전 소장은 기무 개혁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앞으로도 부대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며 개혁 임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임 안보지원사 참모장은 해군 준장인 박재갑 안보지원사 1처장이 맡게 됐다. 학군 35기인 박 처장은 소장으로 진급해 참모장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기무사·안보지원사의 사령관과 참모장이 모두 비육군으로 꾸려진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