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고유정 의붓아들 질식사 살해 의심...아들 살해된 것 같다" 고소

고유정이 준 음료 마시고 졸음 쏟아져..."국과수 질식사로 숨진 것으로 판단"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36)의 현 남편인 A 씨가 3개월 전 자신의 아들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자신의 기존 진술을 번복하고 고 씨를 살인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사망 사건 발생 당시 A 씨는 "잠을 자고 일어나보니 아들이 숨을 쉬지 않아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한 바 있다.

13일 제주지방검찰청 관계자에 따르면 고유정의 현 남편 A(37)씨는 이날 제주지검에 고유정이 자신의 아들 B(4)군을 살해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A 씨는 고소장에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께 충북 청주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B 군을 고 씨가 살해한 것으로 의심된다라는 취지의 내용을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B 군은 고유정의 의붓아들로 제주에 있는 친할머니 집에서 지내다 지난 28일 청주에 있는 아버지 A 씨 집에서 살기위해 왔다가 이틀만에 변을 당했다. 친부가 아들을 직접 양육하겠다는 취지였고, 고유정도 동의했다.

당시 경찰 조사에서 고유정은 B 군과 다른 방에서 자고 있어 어떻게 죽었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아들과 함께 잠을 자고 일어나 보니 아들이 숨져 있었고 아들의 얼굴에 자신의 다리가 올려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B군이 질식사로 숨진 것으로 판단했다. B 군에게서 외상이나 장기손상은 없었으며, 약물이나 독극물 등은 검출되지 않았다. 당시 집에는 고씨 부부 외에는 아무도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아들이 사망한 당일 고유정이 준 음료를 마시고 졸음이 쏟아졌다"는 취지로 추가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고유정이 전 남편을 살해한 사실이 드러나고, 또 의붓아들 B군의 장례식에도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붓아들 사망 사건에 대한 의혹도 커진 상황이다.

이에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고유정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휴대전화, 컴퓨터 등에서 남편과의 통화기록, 병원처방 내용을 디지털 포렌식 기법으로 분석하는 등  B군의 의문사를 수사중에 있다.

 

경찰은 또 질식사, 타살 의혹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