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찰총장 후보 4명으로 압축...윤석열·이금로·김오수·봉욱

청와대 다음주 초 결정하여 지명할 듯...법무부 장관 이중 1명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가 8명에서 4명으로 압축해 발표했다.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 정상명 전 검찰총장)는 13일 김오수(56·사법연수원 20기) 법무부 차관, 봉욱(54·19기) 대검찰청 차장검사,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을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정 전 검찰총장 등 9명으로 꾸려진 추천위는 이날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에서  회의를 열어 각계에서 천거된 후보군을 대상으로 검증 작업을 벌인 끝에 이같이 결정했다.

법무부는 지난달 10일 추천위를 구성하고 13∼20일 각종 단체와 개인으로부터 후보 10여 명을 천거 받았다. 이들 중 인사검증에 동의한 8명을 상대로 재산·병역·납세 등을 검증해왔다.

위원회가 최종 후보자들을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하면 박 장관이 후보자를 결정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하게 된다.

 

이어 문 대통령이 지명한 인물이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친 뒤 차기 검찰총장으로 임명된다. 만약 국회가 여야 갈등으로 인사청문 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하더라도 문 대통령이 임명장을 수여하면 즉시 취임해 전국 각 검찰청에 대한 지휘권을 행사하게 된다.

 

박 장관은 문 대통령의 유럽 3개국 순방이 끝난 오는 16~17일께 제청권을 행사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이르면 오는 18일 열리는 국무회의에서 임명제청안을 의결한 뒤 청문요청서를 국회에 보낼 것으로 예측된다.

현 문무일 검찰총장의 임기는 다음 달 24일 종료된다.차기 검찰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검찰 수장을 맡게 되는 것이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