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정은 국방위원장, 고 이희호 여사 깊은 애도 표시

조의문과 조화보내 유가족 위로

김정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 고 리희호 여사유가족들에게 조화와 조의문을 보내 애도를 표했다.

 

 

 

김 국무위원장은 12일 조의문을 통해 고 김대중 대통령의 부인 리희호 녀사가 서거하였다는 슬픈 소식에 접하여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며 리 녀사가 김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한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으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12일 오후 판문점에서 북측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우리 측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서호 통일부 차관과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민주평화당 의원등을 만나 조화와 조의문을 전달했다곧바로 조의문은 유가족들에게 전달됐고조화는 트럭에 실어 신촌세브란스병원 빈소에 설치됐다.

 

 

 

고인은 지난 2011년 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당시 방북해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아 조문하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위로하기도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