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장제원 "황교안·나경원 페이스북에 공개 비판...국회 올스톱 시켜"

지도부에 이미지 정치뿐 한가한 상황인가..."도대체 누굴 위한 정치고, 누굴 위한 당인가"라고 비판"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면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내 '투톱정치'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당 지도부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장 의원이 공개적으로 지도부를 비판하는 것은 사실상 국회 복귀를 촉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장 의원은 12일 페이스북에 이 글을 올리면 '내부총질'이라는 엄청난 비판에 직면하겠지만, 단 하루를 정치 하더라도 너무도 뚜렷한 민심 앞에서 눈을 감고 외면하는 것은 '비겁한 침묵'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제왕적 대통령제’를 비판하면서 정작 우리는 '제왕적 당대표제'와 '제왕적 원내대표제'를 운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그러면서 '정치의 중심'인 국회는 올스톱 시켜놓고, 당 지도부의 스케줄은 온통 이미지 정치뿐"이다며 "지금 이 정국이 그토록 한가한 상황인지 당 지도부에 충정을 갖고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국회의원들 페이스북엔 온통 지역구에서 구민들과 악수하는 사진들만 넘쳐난다. 국회 일정이 없으니 당연하다. 저 또한 예외는 아니다"라며 "상황이 이렇게 돌아가는데도 당내에는 '침묵의 카르텔'만 흐르고 건강한 비판은 사라진 지 오래"라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도대체 누굴 위한 정치이고, 누굴 위한 당이냐. 정말 싸우려고 한다면 결기를 갖고 똘똘 뭉쳐 장외로 나가 문재인 정권이 백기를 들 때까지 싸우든지, 아니면 국회 문을 열어 제끼고 원내 투쟁을 하든지 해야 한다"며 "우리가 지금 국민들에게 주고 있는 메시지, 주려고 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혼자 하고있는 이 절규가 메아리없는 외침인 줄은 알지만 구태정치를 바꾸는 ‘작은 밀알’이라도 되었으면 좋겠다"며 "국민의 정치 수준이 얼마나 높아졌는지 선거 결과가 나온 후에야 깨닫는다면 그 때는 후회해도 너무 늦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