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낮은 곳 향했던 '영부인' 이희호 여사...DJ 곁으로

장상·권노갑 공동 장례위원장 맡아...5당 대표 장례위원회 고문 위촉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가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10일 향년 97세로 별세했다.
김대중평화센터는 이날 밤 "11시37분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이 여사가 소천하셨다"고 밝혔다.

이 여사는 올해 3월부터 노환으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특히 "이 여사는 최근 앓고 있던 간암 등이 악화되면서 지난 주부터는 혈압이 크게 떨어져 위중한 상황이 지속됐다.

이 여사는 1922년 생으로 이화여전ㆍ서울대 사범대를 졸업한 후 미국 램버스대를 거쳐 스카렛대를 졸업했다. 이후 한국으로 돌아와 이화여대 사회사업과 강사로 재직하며 대한 YWCA 초대 총무 등을 역임했다.

그리고 이 여사는 1962년 상처한 김 전 대통령과 결혼했다.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과  정치적 동지로 현대사의 굴곡을 함께 겪었다. 김 전 대통령 미국 망명과 납치 사건, 내란음모 사건과 수감ㆍ가택연금 등 군사정권 내 이어진 감시와 탄압을 견뎌야 했다.

 

이 여사는 또 1980년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 당시 국제적 구명운동에 앞장서기도 했던 인물이다.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의 국회의원 선거와 대통령 당선도 적극 도왔다. 총선과 대선 출마 당시 직접찬조연설에 나서기도 했다.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 별세 이후에도 재야와 동교동계의 정신적 지주로서 중심을 잡아왔다. 마지막까지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자리를 지켜온 것이다.

 

김 전대통령 자택인 서울 동교동 178-1번지 주택엔 남편이 떠난 후에도 '김대중 이희호' 문패가 그대로 걸려있었지만 이젠 문패 역시도 역사속으로 함께 사라지게 됐다.

11일 김대중 평화센터에 따르면 이 여사 장례를 주관할 장례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장상 전 국무총리서리와 평화당 권노갑 고문이 맡는다.또 5당 대표는 장례위원회 고문으로는 위촉될 예정이다.

 

박한수 김대중평화센터 대변인은 "11일 오후 2시부터는 일반인 분들도 조문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여사의 장례는 가족 측의 의사에 따라 사회장으로 치러지게 된다.이 여사의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특1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4일 오전 6시 치러진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