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靑 "중국 한국인 상용비자 발급제한...비자 위조서류 발견 때문"

청와대가 10일 '중국이 반(反)화웨이 확산 움직임을 막기위해 한국주재 중국대사관에서 한국인 상용비자 발급을 제한한다'는 질문에 일부 보도가 있었지만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주한 중국대사관이 최근 비자 위조서류를 발견해 그 부분에 대해 심사를 강화한 것"이라며 "이는 다른 나라에도 공통적으로 적용하던 일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일각에서 주한 중국대사관이 한국인에 대해 비자 발급 심사를 강화한 것은 '반화웨이 사태'와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것에 청와대가 이같이 해명한 것이다.

중국의 비자발급 강화 움직임을 두고 중국이 ICT(정보통신기술) 영향력이 큰 우리나라를 압박하려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특히 미국 정부가 주도하는 '반(反) 화웨이' 움직임이 세계적으로 동맹국 들에게 확산되면서 이와같은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화웨이건 때문에 일부러 중국이 한국인 상용비자 발급을 제한한 사실이 없다는 점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또한 "외교부에서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기사가 계속해서 생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