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엑스~잠실 잇는 광역복합환승센터 연말 착공

GTX·도시철도·전철·버스·택시 동시환승…연내 착공, 2023년 개통 목표

서울시는 영동대로와 삼성역~봉은사 구간과 잠실운동장 일대에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 계획안을 국토교통부  대도시광역교통위로 부터 최종 승인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발표된 사업은 강남구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 사업의 일환이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영동대로 삼성역~봉은사역 지하 630m 구간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C 노선), 도시철도(위례신사), 지하철(2·9호선) 및 버스·택시 등의 환승을 위해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개발안에 따르면 광역복합환승센터에는 철도 통합역사 외에도 버스환승 정류장(52개 노선 운영중), 주차장 등 환승 시설과 지상 광장, 공공·상업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또 지상 광장에서 지하 4층까지 자연채광을 도입한다.

 

보행동선은 최적하해 평균 환승거리(107m) 및 시간(1분51초)을 기존 서울역 보다 3.5~4배 단축하도록 계획됐다.

이번에 광역복합환승센터 계획안이 승인됨에 따라 서울시는 연내 광역복합환승센터 지정 고시, 기본설계, 기술제안입찰, 개발실시계획 승인 등 후속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 12월에 착공에 들어가 2023년 복합환승센터를 개통한다는 계획이다.

영동대로 지하공간 개발사업이 완료되면 영동대로 및 삼성역 일대는 서울 국제교류복합지구 관문이자 하루 60만 교통 이용객이 다녀가는 광역교통 핵심 환승 공간으로 재탄생 할 것으로 전망된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