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살해된 전 남편 유해 추정 '뼛조각' 인천서 발견

살해된 고유정 전 남편 유해 추정..."인천 재활용 업체 라면박스서 뼈 조각 발견"

고유정의 전 남편 살인 사건’ 피해자인 강모(36)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해 일부가 인천에서 발견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5일 인천 서구 재활용업체에서 피의자 고유정(36)씨의 전 남편 강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뼛조각를 라면박스 3분의 1 정도 분량을 발견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 검사등을 의뢰했다고 9일 밝혔다.

 

특히 이번에 발견된 유해가 이미 분쇄된 후 고열에서 소각된 상태로 발견돼 유전자(DNA)가 이미 훼손됐을 가능성이 커 신원 확인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뼛조각 추정 물체는 발견 당시 조각당 크기가 3㎝ 이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경찰은 고씨가 지난달 28일 제주도에서 완도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완도행 여객선과 완도항 인근,경기도 김포시 등 3곳에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추정하고 수사를 벌여왔다.

 

고씨가 완도행 여객선에서 유기한 시신 일부를 바다에 버렸다고 말해 해경이 수색에 나섰지만 지금까지 찾지못하고 있는 상태다. 이에 대해 경찰은 폐쇄회로(CC)TV에 대해 살펴 본  결과 고씨가 해당 여객선에서 피해자 시신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봉지를 7분간에 거쳐 바다에 버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경찰은 이번에 인천에서 발견된 유해 일부는 고씨가 완도행 여객선에서 유기하지 못한 나머지 유해를 고씨 아버지 소유의 경기 김포시 자택에서 가져간 다음 다시 시신을 훼손한 후 쓰레기봉투에 담아 유기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