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얼굴공개냐 머리카락 공개지"

제주지방경찰청 신상공개 결정했지만 얼굴 공개는 무산...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손괴·은닉)로 구속된 피의자 고유정(36)이 6일 신상공개 결정이 내려졌지만 얼굴 공개는 하지않았다.

고유정은 이날 오후 제주동부경찰서 변호사 입회하에 진술녹화실에서 조사를 마치고  유치장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취재진과 마주쳤다.앞서 전날 제주지방경찰청 신상공개위원회가 고유정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공개를 결정한 지 하루 만이다.

유치장 이동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얼굴이 공개될 것이란 예상이 나왔지만 공굴 공개는 사실상 무산됐다. 고씨는 이날 검정색 티셔츠에 회식 트레이닝복을 입고 슬리퍼 차림으로 머리를 풀어 고개를 숙여 결국 얼굴은 드러나지 않았다.

고씨는  조사실에서 유치장으로 이동 과정에서 수갑을 차고 양팔에 포승줄에 묶인 채 유치장 입구까지 30m가량 거리를 빠르게 걸어갔다. 고씨는 또 전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한 범행 동기, 공범 여부, 시신 유기 방식 등 취재진에 질문에는 어떠한 대답도 하지 않은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현재 고씨는 뚜렷한 심경변화를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씨는 지난 4일 제주지법에서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후 식사량도 줄고 잠도 잘 못 이루는 등 심경의 변화가 뚜렷하게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 씨를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로 지난 1일 충북 청주시 자택에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경찰은 고씨에 대한 조사를 오는 12일까지 완료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시신 찾기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공범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