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매년 증가하는 지하철 부정승차...지난해 25억3천3백38만6천원

서울 2호선 총 6만79건,부산은 2호선 2만1천245건,대구는 1호선 5천396건 순...역무시스템 개선해야

정당한 운임을 지불하지 않는 지하철 부정승차 사례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이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은 2014년~2018년 도시철도 부정승차 단속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국 지하철 부정승차 적발 건수는 △2014년 43,700건 △2015년 58,256건 △2016년 56,952건 △2017년 59,374건 △2018년 64,265건으로 2016년을 제외하고 적발 건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지하철 노선별로(2014~2018년)을 살펴보면, 서울의 경우 2호선 구간에서 부정승차 적발 건수가 총 6만79건으로 가장 높았다.이어 부산은 2호선(2만1천245건), 대구는 1호선(5천396건)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인천 지하철 2호선의 경우 2016년에 개통됐는데, 부정승차 적발건수는 △2016년 47건, △2017년 569건, △2018년 1,294건으로 그 증가폭이 매우 높았다. 한편, 인천시는 지난 1월, 이 같은 부정승차 방지를 위해 역무시스템을 개선한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부정승차 적발에 따른 전국 징수금액을 보면 △2014년 1,463,971천원(14억6천3백97만1천원), △2015년 1,992,008천원(19억9천2백9천원), △2016년 2,136,862천원(21억3천6백86만2천원), △2017년 2,303,483천원(23억3백48만3천원), △2018년 2,533,386천원(25억3천3백38만6천원)으로 그 금액 역시 꾸준히 증가했다.

 

이에 박 의원은 "지하철 부정승차자로 인해 적자가 일어날 뿐만 아니라 성실히 요금을 지불하는 대다수 이용시민에게 경제적 부담을 주는 것이기 때문에 부정승차 근절을 위한 역무시스템을 하루 빨리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