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참이슬에 이어 처음처럼·클라우드도 가격 인상

다음달 소주·맥주 출고가 인상...슈퍼·식당도 판매 가격 줄줄이 올라 소주·맥주 병당 5천원

소주와 맥주의 가격이 다음달부터 출고가를 인상한다. 최근 1위 브랜드 참이슬과 카스의 출고 가격이 오른 데 이어 처음처럼과 클라우드도 인상한다. 이에따라 식당에서 소주와 맥주 병당 가격이  5000원에 판매된다. 

특히 롯데주류는 6월1일부터 처음처럼·클라우드·청하 출고가를 인상한다고 23일 이같이 밝혔다.

이번에 오르는 처음처럼 출고가는 1006.5원에서 1079.1로 73원(7.2%/360㎖ 병 기준) 오른다. 클라우드는 1250원에서 1383원으로 133원(10.6%/500㎖ 병 기준)으로 인상된다.

청하의 경우 2012년 이후 7년 만에 출고가가 오른다. 1471.2원에서 1589.5원으로 118원(8%/300㎖ 병 기준) 오르며, 18ℓ 대용량 명가는 4만4940원에서 4만9434원으로 10% 인상된다.

이와 관련해 롯데주류 관계자는 "그 동안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출고가를 유지해 왔지만 최근 부자재 가격, 물류비, 인건비 등 비용증가로 누적된 원가부담이 증가돼 부득이하게 출고가를 인상할 수 밝에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하이트진로도 이달부터 참이슬 출고가를 6.5% 올렸다. 참이슬의 가격인상은 3년5개월 만이다. 지난 1일부로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360㎖)의 출고 가격은 병당 1015.70원에서 65.5원 오른 1081.2원으로 인상됐다.

앞서 오비맥주는 지난달 4월4일 카스·프리미어OB·카프리 출고가를 평균 5.3% 인상했다. 2016년 11월 이후 약 2년5개월 만에 오른 것이다. 카스 병맥주(500㎖)의 출고가는 1147.00원에서 1203.22원으로 56.22원(4.9%) 올랐다.

한편 서민의 술로 불러오던 소주와 맥주 등은 업소에서 한병당 5000원에 판매된다.  이에 식당과 술집, 슈퍼마켓, 소형 마트 등에서 판매하는 소주와 맥주 값이 줄지어 요동치는 상황이다. 

 

슈퍼마켓의 소주 평균 판매가격은 1400원이지만 1500원으로 인상한 곳이 늘어나고 있다. 1600원에 판매하는 곳도 늘어나고 있다.

 

술값이 줄줄이 인상되면서 서울 지역 식당의 평균 소주 가격은 4000원에서 5000원으로 인상하고, 고급 술집이나 식당에서는 6000~8000원으로 올리고 있는 상황이다.

 

서민들이 즐겨마시는 소주와 맥주마져 인상되면서 일부 서민들은 이제 식당이나 업소가 안닌 슈퍼에서 술만 사다가 집에서 마셔야 한다는 애기도 나오고 있다. 

 

이들은 슈퍼에서 소주 한병당 1400원에 구입할 수 있는데 식당에서 5000원이면, 3600원이 더 비싸기 때문에 소주와 맥주을 여러병 마셨다면 가격이 부담되기 때문에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