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홍남기 "최저임금 일부 영향...하위 20% 근로소득 감소"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올해 1분기 하위 20%인 1분위의 근로소득이 14.5%로 감소한 것에 대해 저희도 가장 가슴 아파하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를 통해 "노인 일자리에 대해 고용시장에서 바깥으로 밀려나는 사람들이 근로소득이 제로가 되면서 1분위 편입되는 사람도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 인상 때문에 고용시장 밖으로 밀려난 사람이 있다면서 비정규직이나 임시직도 있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전체적으로 우리 경제가 어려운 상황이어서 고용 여건이 어려운 상황이 반영된 것도 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특히 "베이비붐 세대들이 연간 80만씩 고령 계층이 되면서 그분들이 그 이후 직장을 갖게 되면 문제가 안되지만 고용시장 내 있다가 밖으로 나오면서 노후보장체계 안된 분들의 경우가 복합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1분위 소득 개선를 위한 노력이 필요 하다며 개선 필요성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한편 홍 부총리는 "핵심은 근로소득을 높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전소득도 플러스고 사업소득도 10% 이상 증가했지만 근로소득이 마이너스인 것은 정부에 주어진 큰 숙제"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또 상위 20%인 5분위 소득이 줄어 상하위 계층간 소득격차가 줄어든 것에 대해서는 일리가 있다"고 인정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