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공예가와 소비자가 함께 즐기는 2018 공예트렌드 페어 개최

URL복사

국가대표 공예품들이 한자리에···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하는 국내 최대 공예축제인 본 행사는 공예 전문 박람회이자 공예 유통·사업으로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회 주관하여 '2018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2일부터 나흘간 열린다.

 

국내외 8개국을 대표하는 공예작가 1,600여명과 300여개의 공예 기업 및 화랑이 참여한 가운데 '프리미엄,산업,인큐베이팅(육성)' 등 총 3개 구역으로 나눠져 있으며 총 653개의 부스가 설치되어 있다.

 

최봉현 KCDF 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수요와 공급의 밸런스를 맞추는 공예의 성장’, ‘소비자들이 즐기고 소비하는 공예문화’를 언급하며, “소비자들의 참여, 평가, 소비, 향유로 이어지는 행사”라고 말했다. 참여 작가들의 유통마케팅을 지원하기 위해 국내 바이어는 물론 아시아, 유럽, 미국 등 10개국의 바이어들을 초청했고, 바이어 미팅은 물론 사후 거래까지 지원하는 비즈니스 매칭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하는 프리미엄존은 주제관, 창작공방관, 갤러리관, 해외관으로 구성된다.

 

주제관은 내년 4월 밀라노 디자인위크 기간에 개최되는 ‘한국 공예의 법고창신(法古創新)’전의 사전 전시 형태로 꾸며졌다. 반은 흑으로, 반은 백으로 이루어진 전시공간은 정구호 예술감독이 연출했다. ‘묵묵하고 먹먹하다’를 주제로, 우리 공예 작품을 전통 수묵화적 기법으로 해석해 전통과 현대가 어떻게 유기적으로 연결될 수 있는지 보여준다.

 

창작공방관에서는 심사를 통해 선정된 77명의 신진작가들의 작품이 전시된다. 우수작가 3인을 선정해 시상하며, 프랑스 메종&오브제 참가 작가를 선정해 해외 전시 지원도 한다.

 

갤러리관에서는 12개 국내 중요 갤러리와 일본, 영국, 대만의 3개 갤러리가 참가해 각국의 전통 장인과 중견 공예 작가의 작품을 선보인다. 창작공방관과 갤러리관에서는 페어에 참여하는 갤러리들이 현장에서 작가를 선정하고 무료 전시를 지원하는 ‘아티스트 디스커버리’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11월 23일에는 국내 공예계의 쟁점을 토론하고 미래 비전 수립을 위한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2018 국제공예포럼’이 열린다. ‘로컬지향 시대의 공예성’이라는 주제 아래, 나만의 것을 찾는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 공예가들의 활동을 조망하고, 크래프트맨십(craftsmanship)을 바탕으로 수공의 가치, 장인정신에 대한 존중으로 새로운 마케팅 전략이 되는 해외 사례를 통해 공예의 본질적인 기능에 대해 논의한다.

 

행사 기간 동안에는 컬렉티브 디자인(Collective Design) 전 디렉터이자 브랜드 전략가 질리언 최(Jillion Choi), 슈론 크란슨 아트(Charon Kransen Arts)의 설립자 슈론 크란슨(Charon Kransen) 등의 세계 공예·디자인 트렌드, 공예 시장 유통, 공예 소재, 마케팅과 관련된 강연이 진행되며, 전통 보자기 패키지 체험, 도슨트 프로그램 등 관람객을 위한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