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제2회 한중국제영화제 성황리에 마쳐

URL복사

탤런트 송기윤, 한중국제단편영화제 조직위로 부터 공로패 받아

제2회 한중영화제가 (한중국제영화제 이사장 조근우)가 지난 12일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렸다.한중국제영화제는 한국과 중국의 문화공통점을 나눠 양국의 우정을 도모하고 신인발굴에 기여하는 영화제로 이를 위한 사전행사로 ‘신인스타 발굴오디션’과 ‘한중국제단편영화제’를 진행한다.

 

특히 신인스타 발굴오디션은 ‘우리동네 연예인 만들기’를 통해 서울, 청주, 세종, 대전 4곳의 지역에서 예선전을 치뤄 전국에 숨겨진 25명의 인재를 발굴했다.

 

이들 중에서 스타성과 뛰어난 연기력을 갖춘 배우는 한중국제영화제가 제작, 지원하는 영화에 주인공으로 출연 기회를 갖게되고 이듬 해 개최 될 한중국제단편영화제에 출품 될 예정이다.

 

한편, 한중국제단편영화제에서는 세계 각국의 140여편의 영화를 출품 받아 이 중 우수작품을 상영, 시상한다. 참신하고 완성도 높은 단편영화가 다수 출품되었으며 공신력 높은 심사위원을 구성해 심사의 신뢰성과 공정성을 높일 방침이다.

 

 한중국제영화제 목표는 문화 영화제로써 다양한 행사를 열어 영화산업 발전에 장기적으로 이바지할 계획이다. 주최측은 "영화제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문화교류를 위해 활발히 활동을 하고 있으며 정치, 경제, 문화인의 융합을 통해 사드(THAAD)문제로 경색된 양국의 분위기를 녹일 수 있는 교두보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제2회 한중국제영화제에는 한·중 스타와 영화인 그리고 세계적인 할리우드 영화 관계자들이 대거 함께하기로 해 주목을 받고 있다.

 

중국에 배우 조아지, 정이건, 왕바오촹, 헐리우드에 ‘킹스맨’ 시리즈의 감독 매튜 본과, 감독 잭 브링클리, 배우 로버트 우드 등이 내한한다. 또한, 그룹 ‘위키미키’가 축하공연을 한다.

 

이날 MC는 방송인 김용만과 배우 박시연의 진행으로 알리와 세븐 이어 위키미키의 축하 공연이 이어졌다.

 

이날 열린 제2회 한중국제영화제 수상자는 한국최고영화배우인 조민수가 인기상을 수상했다. 이어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을 영화'공작'의 윤종빈 감독이 차지했다. 또 한국영화공헌상은 이장호 감독이 수상했다.

 

여우주연상에 영화'허스토리'배우 김희애가 수상했고, 남우주연상은 영화 '범죄도시' 배우 마동석이 차지했다. 이어 여우조연상에는 영화 '마녀'의 배우 조민수가 수상했고, 남우조연상은 영화'허스토리' 배우 김준한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특히 한류스타상에는 가수 승리(빅뱅)이 차지했고, 신인감독상에 영화 '범죄도시'의 강윤성 감독이,단편감독데뷔상은 영화 '슬프지 않아서 슬픈'에 박성광 감독이 수상했다.

 

또한 중국배우공헌상에는 배우 조지아,인기스타상은 '황금형제'의 배우 정이건, 영화예술연기상 '이보국'의 배우 임영건, 기술상에 '황금형제'의 전가락 감독, 단편다큐멘타리상에 '고마워 파리'의 배우 텐푸쥔, 한중스타상에 배우 클라라, 조연상에 '특구'의 배우 란 옌, OST 상에 '황금형제'의 진광영 감독, 한중합작영화상에 '다권' 제작자 원희백, 시나리오작품상은 '대파천문진' 제작자 사쇄경, 신인감독상에 '특구'의 이일랑 감독, 신인상은 배우 궁홈가가 차지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